요즘 내가 손댄일이 너무 많다.


그리고 해야할일도 많다.


그래서 참 귀찮아지고 있다.


내 열정은 일주일이다. 이건 참 좋기도하고 안좋기도 한데.


일주일이면 어느 정도 배울것은 배운다.


내가 하고자 하는일이 한달 내지 두달 정도의 기간이 필요한 일이면


한 일주일 내지 이주일이 지나면 하기가 싫어진다.


웃긴것은 이렇게 하다보면 벌여놓은 일만 태산이라는 것..


나중에 그 일들 중 하나에 다시 필이 꼿혀 열정이 생기면 하는것이고


아니면 버려진다. 지금 그렇게 벌려놓은 일들이 너무 많다.


귀차니즘이 더 커지면 버릴거다.


이 블로그에도 알수 있듯이 저번달은 거의 포스팅이 없었다.


블로그에 열정이 식었으니까.


지금은 어느정도 불씨가 붙어있으니 이렇게 글을 남기는 거다.


또 꺼져가면 포스팅 수가 적어지고 다시 살아나면 늘어난다.

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